좋아하는 게 무엇인지 물었을 때

조회수 91

좋아하는 게 무엇인지 물었을 때


딱히 좋아하는 게 없다고 말하는 사람의 대부분은

머릿 속에 생각이 많고, 실행하지 않는다.

좀 더 쉽게 말하자면 계속 각만 잡는 것이다.


그런 사람들은 보통 각이 나와야 움직이기 시작하는데

본인이 원하는 각이 무엇인지도 모르면서, 각이 잡히기를 기다린다.

그러니 좋아하는 게 무엇인지 모를 수 밖에.


반면 좋아하는 게 있는 사람들은 보통 이런 대답이다.


'영화 보고 글 쓰는 걸 좋아해요. 내 인생에서는 별다른 생각이 안 들지만, 영화를 보고나면 오만생각이 들거든요. 그 감정이 들 때 글을 쓰고 싶어요.'


'산에 올라가는 걸 좋아해요. 올라가는 길은 고통스럽지만 정상에서 풍경을 보는 기분을 잊을 수 없거든요'


'책 읽고 독서모임에서 이야기하는 게 좋더라고요. 내가 인식하지 못한 세계가 확장되는 기분이랄까요.'


'평일에 회사에서 피곤에 쩔어 있어도, 주말에 쉬는 것보다 펑 뚫린 도로에서 오토바이 탈 때가 제일 짜릿해요.'


이들의 공통점은 '행동' 자체보다 그 뒤에오는 짜릿함, 성취감에 집중한다.


그래서 행동에 고통이 있어도 감수한다. 왜냐하면 그 뒤에 올 행복을 알고 있으니까.



반면 좋아하는 게 없는 사람은 행복을 얻기 위해서라도 고통을 감수할 생각을 하지 않는다.


그냥 고통이 있으면 움직이지 않는다.